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여성/패션
‘글로벌 B2B 온라인 패션수주전’ 250만달러 계약 성과120개 패션업체, 14개국 80명 글로벌 바이어 참가
‘2020 글로벌 B2B 패션수주전’의 라이브 비디오 커머스 방송모습. 패션연 제공

대구시가 주최하고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주관한 '2020 글로벌 B2B 패션수주전(POST DFF 2020)'이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에는 총 120개사의 패션 브랜드와 14개국 80명의 국내외 바이어가 참여했으며, 온라인 화상 상담으로 890만 불의 상담 성과를 기록했고, 250만불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패션업계 비즈니스 활성화를 유도하며 고무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8월 28일과 29일 양일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비대면의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해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행사는 무관중으로 진행되었으며, 진행 인원 역시 최소의 운영 인력으로 구성됐다.
철저한 방역 절차를 준수해 입출입시 열화상 감지기를 통한 체온 측정, QR코드 인증을 시행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손 소독제를 상시 비치하고 인력을 분산 운영하는 등 안전한 행사 진행에 만전을 기했다.
온라인 화상상담 수주전, 비대면 라이브 비디오 커머스 판매 방송 등 모든 일정은 안전한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됐다.
수주 상담은 국내 최대 규모 화상상담센터에서 3원 방식(참가업체, 바이어, 통역 각자 위치) 온라인 화상 미팅으로 진행돼 해외 바이어와의 네트워크 형성 및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또한,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한 온라인 라이브 비디오 커머스 판매 방송도 진행해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패션업체의 브랜드 홍보 강화 및 매출 증대를 도왔다.
이번 행사의 온라인 컨텐츠를 확대 적용한 2021 대구패션페어는 내년 3월 3일부터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행사를 주관한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은 “2020 글로벌 B2B 패션수주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국내 패션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목적으로 국내에서 처음 시도한 대규모 화상상담센터 구축 및 상담 전문 인력을 운영한 대규모 동시 화상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뉴노멀 시대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여 한국의 패션 업계와 전 세계 바이어를 잇는 대구패션페어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또한 안전한 행사 진행을 통해 대구형 방역의 우수성을 대외에 인식시킨 중요한 계기가 된 행사였다.”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