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빚내서 코로나 버틴다…2분기 자영업자 대출 '역대 최대’한국은행 “도소매·숙박·음식점 19조↑”

2분기 기업과 자영업자의 대출금이 역대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운전자금 등을 대거 빌린 탓이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2분기 말 기준 예금 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총 1328조2000억원으로 1분기 말보다 69조1000억원(14.2%) 증가했다. 이는 2008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산업별로 보면 서비스업 대출 증가 폭이 47조2000억원으로 가장 컸다. 자영업자 비중이 큰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서만 18조8000억원이 늘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증가 폭이다. 이밖에도 부동산업(10조6000억원), 운수·창고업(3조2000억원) 등 대출이 늘었다.
제조업과 건설업 대출은 17조2000억원 증가했다. 제조업 가운데 증가폭이 큰 세부업종은 금속가공제품·기계장비(4조6000억원), 자동차·트레일러(2조8000억원) 등이었다.
건설업 대출금도 1분기 지연됐던 건설 수주가 증가하고,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 분양 물량이 증가한 영향으로 2조5000억원 늘었다.
업권별로는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대출이 모두 늘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은 1분기보다 45조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4조1000억원 증가했다.
대출 용도별로는 운전자금 증가폭이 52조1000억원으로 크게 확대됐다. 시설자금은 17조원 늘었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3분기에도 이러한 대출 증가세가 이어질지, 둔화할지 여부는 정책당국의 지원 효과, 산업별 업황 등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