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코로나19 피해업체 등 2,000억 지원대구시·대구은행·기술보증기금 기업 지원 협약
김한식 대구경북중소기업청장(왼쪽부터),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김태오 대구은행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7일 대구시청에서 ‘민관합동 산업고도화 금융지원 협약식’을 가졌다. 대구은행 제공

대구시와 대구은행, 기술보증기금은 기술혁신선도기업과 자동차부품 및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2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 지원을 시행한다.
대구시는 7일 시청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 김태오 대구은행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기보) 이사장, 김한식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시 민관합동 산업고도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은행이 기업 보증재원으로 100억원을 기술보증기금에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은 총 2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기업들에 지원한다.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보증비율 100%(3년 초과 시 90%), 보증료 0.2% 감면 등의 혜택을 5년간 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대구시에 소재하는 기술혁신 선도형기업, 자동차부품업  영위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이며,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보증비율 100%(3년 초과시 최대 90%), 보증료 0.2% 감면 등 우대보증 사항을 적용해 최대 5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홍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최초로 민관이 협력해 지역 중소기업 지원모델을 구축한 것”이라며 “자동차부품과 섬유 등 주력산업과 우수기술 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