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항사랑상품권 43억원 구입지역경제 살리기 앞장... 직원 1인당 50만원씩 지급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추석을 앞두고 총 43여억원의 포항사랑상품권을 구입, 임직원 8,600여 명에게 1인당 50만원씩을 지급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추석을 앞두고 포항사랑상품권을 구입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포스코에 따르면 포항제철소는 지난 8일 총 43여억 원의 포항사랑상품권을 구입하여 포항에 거주하는 임직원 8,600여 명에게 1인당 50만원씩을 지급했다. 이를 통해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지역상권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항사랑상품권 지급은 ‘어려운 시기에 지역경제 살리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역상품권 구입을 검토하라’는 최정우 회장의 의견에 따라 포스코와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합의한 사항으로 추석을 맞아 포항사랑상품권 사용을 통해 지역 사랑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9일 남수희 포항제철소장과 김인철 위원장을 초청하여 격려와 함께 감사의 뜻을 전하며 “코로나19와 태풍 피해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 이러한 결정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수희 소장과 김인철 위원장은 “포항사랑상품권 구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포스코는 지역 기업으로서 항상 지역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지역 포스코 협력사도 각 사별로 포항사랑상품권을 구입, 직원 9,000여 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총 45억 원을 추석 전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