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서울시 지역연계형 청년창업지원’ 경주 4개팀 선정무아랩·삿갓·첫째 Brew&Distill Crew·플랜아이팀 등
14일 ‘2020년 서울시 지역연계형 청년창업지원사업’ 에서 경주지역 4개 팀이 지역기반 예비창업 아이템으로 선정되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14일 ‘2020년 서울시 지역연계형 청년창업지원사업’ (이하 지역청년창업)에서 4개 팀이 지역기반 예비창업 아이템으로 선정되어 서울시에서 최대 2000만 원의 초기자금을 지원 받는다고 밝혔다.
지역청년창업은 지역과 연계된 창업아이템을 가진 서울지역 청년 창업가(만19~39세)를 발굴해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주시에는 11개팀이 지원 신청했으며, 이 중 4개팀이 지원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발된 팀은 전국에서 46개 팀이며, 특히 경주시에 창업을 원하는 4개 팀은 창업 아이템의 참신성과 실현 가능성을 인정받았으며, 지난 7~8월 창업 자원조사 기간 동안 지역출신 파트너의 현장지원 등을 받아 창업 아이템을 다듬었다.
1차로 선정된 팀은 추후 시범운영 5개월 동안 창업아이템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고 정교한 사업모델을 구성할 수 있도록 서울시로부터 월 1회 공통교육 및 전문가 멘토링, 2주마다 창업전문가의 코칭 등을 지원 받는다.
이번에 선정된 예비창업팀은 무아랩, 삿갓, 첫째 Brew&Distill Crew, 플랜아이팀 등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청년들이 창업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도시로서 앞으로 청년창업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지원으로 새로운 지역 성장 모델을 발굴하는 계기가 됨은 물론이고 지역경제가 동반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