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영주시 ‘제2회 대한민국 선비대상’ 남명학연구원남명 조식 통한 선비정신 저술·논문발표 등 업적
영주시가 시상하는 ‘제2회 대한민국 선비대상’ 수상자에 남명학연구원이 선정됐다. 사진은 작년 행사 모습.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지난 15일 ‘제2회 대한민국 선비대상’ 수상자로 (사)남명학연구원을 선정했다.
‘대한민국 선비대상’은 영주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신가치인 선비정신을 세계인의 정신문화로 승화시키기 위해 2019년 처음 제정한 것으로, 선비정신 선양 학술연구, 선비사상 구현, 선비정신 실천 등에 큰 공적이 있는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시상하는 상이다.
남명학연구원은 조선 선비의 표상인 남명 조식 및 남명학파의 학문과 사상을 연구하는 단체로 지난 1994년 6월 설립돼 선비사상과 관련된 학문에 대한 저술과 논문발표 등의 연구업적으로 선비문화를 새롭게 조명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2회 대한민국 선비대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또한 (사)남명학연구원은 일본, 중국의 학술문화연구소와 국제학술대회 개최 등으로 꾸준한 교류를 이어왔을 뿐만 아니라 남명학 연구총서, 남명사상의 재조명, 남명학파의병활동조사연구, 남명학, 덕천서원지, 선비문화 등 다양한 계간지 및 월간지 발행으로 선비정신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영주시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선비대상 후보자 접수를 받아 3차의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해당부문 공적도, 공적기간, 사회봉사경력, 파급효과, 기타 공적사항 등 선정기준에 맞춰 지난 15일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11일 개최되는 ‘제2회 세계인성포럼’ 개막식 연계행사로 진행할 예정이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