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763억대구은행, 14% 감소한 2,035억원
DGB금융지주는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2,763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구은행 제공

DGB금융지주는 29일 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 증가한 2,763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DGB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양호한 순이익을 달성한 주된 이유는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 강화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0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감소했다.

실적 감소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불확실한 미래 경기에 대비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선제적 대손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기 때문이다.

이런 충당금 적립은 향후 자산 건전성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 말 대비 8.3% 늘었고,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 역시 낮은 수준에서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어 향후 코로나19 여파가 안정화되면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으며 DGB캐피탈, DGB생명 역시 각각 26.9%, 7.4% 개선된 283억원, 247억원을 달성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