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울릉도 하늘길 열린다"… 울릉공항 2025년 개항
국토교통부는 울릉공항 건설사업의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완료돼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제공

‘울릉공항 건설사업’이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착공에 들어간다.
15일 국토부에 따르면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최근 환경영향평가를 완료함에 따라 오는 26일께 울릉공항 착공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공항 건설을 시작할 예정이다.

울릉공항은 총사업비 6,651억이 투입돼 50인승 소형 항공기 전용으로 건설된다. 1200m급 활주로와 여객터미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그간 울릉공항 건설사업은 2013년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2015년 기본계획 고시, 2017년 기본설계, 2019년 5월 포항~울릉 항공로 신설 및 총사업비 확정 후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방법으로 사업발주, 2019년 12월 대림산업컨소시엄으로 실시설계적격자를 선정 후 실시설계를 거쳐 올해 7월 계약을 체결했다.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을 통해 울릉공항은 계기정밀절차 운영 및 결항률 최소화로 안전한 공항, 민·관을 아우르는 다기능 복합공항, 250년 빈도이상 파랑에도 굳건한 수호형 공항, 구조물 내구성 및 기초안정성이 강화된 견고한 공항,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공항을 건설하게 된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울릉공항이 개통되면 서울∼울릉 소요 시간이 7시간에서 1시간 내로 단축돼 지역 주민의 교통서비스 향상은 물론 관광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