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울릉군, 직접 생산한 어린해삼 35만마리 방류
울릉군은 어린해삼 35만여 마리를 남양, 현포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울릉군 제공

울릉군은 울릉군 수산종자배양장에서 자체생산에 성공한 어린해삼 35만여 마리(홍해삼 20만, 흑해삼 15만)를 이달 10일과 11일 남양, 현포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해삼은 금년 5월말경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건강한 어미해삼에서 채란하여 6개월간 울릉군 수산종자배양장에서 육성한 것으로 수산물전염병 검사에 합격한 마리당 체중 1.0g~7.0g 내외의 건강한 어린해삼이다.

울릉군에서는 전국 군 단위 지자체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수산종자배양장을 건립‧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도부터 지금까지 배양장을 운영하면서 어린해삼 약130만 마리와 조피볼락, 강도다리, 참돔 등 치어 약115만 마리를 생산하여 방류함으로써 수산자원회복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이바지 하고 있다.

이번 어린해삼 자체생산으로만 약 3억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를 얻게 되었고, 향후 지역 연안에 서식하는 고부가가치 수산품종을 선정하여 지속적으로 종자를 생산‧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방류행사에 직접 참석해 이번 어린해삼 생산에 노력한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앞으로 해삼뿐만 아니라 울릉도‧독도연안에 서식하는 각종 어류와 홍합, 소라, 삿갓조개 등 다양한 종자생산으로 풍요로운 바다 가꾸기와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