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시 친환경인증 ‘인삼’ 재배면적 전국1위재배 면적은 58ha... 전국 최고의 브랜드 육성
상주시의 친환경인증 인삼 재배 현장. 상주시 제공

상주시가 친환경인증 인삼 재배 면적에서 전국 시·군 중 1위로 나타났다.

상주시친환경인삼연합회(회장 노덕현)에 따르면 상주시의 친환경인삼 재배 면적은 58ha이며 고품질 인삼생산 기술교육, 시설지원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친환경인삼 재배농가의 경쟁력 제고에 힘쓰고 있다.

특히 인삼은 농약을 많이 사용한다는 소비자들의 인식 때문에 안전성에 대한 신뢰 회복이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는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인삼연구소에서 개발한 매뉴얼을 적용해 ‘친환경 인삼 비가림 하우스 재배 기술’을 보급함으로써 병해충 발생 빈도를 85%까지 감소시켜 친환경 방제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 재배 환경 관리가 용이해 방제 인력과 경영비 절감은 물론 친환경 재배로 3배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것도 신기술 보급의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안전한 친환경인증(무농약, 유기인증) 인삼을 확대 보급해 인삼 재배 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상주의 친환경인삼을 전국 최고의 브랜드로 만들기 위한 품질관리 교육 및 마케팅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