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소셜벤처 2개사 임팩트 투자유치 성공청년소셜벤처 육성 참여기업 ‘청소대교’ ‘할리케이’ 유치
임팩트 투자사인 (주)엠와이소셜컴퍼니가 대구 소셜벤처 2개사에 투자를 마무리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임팩트 투자사인 (주)엠와이소셜컴퍼니(이하 MYSC)가 대구 소셜벤처 2개사에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MYSC가 이번에 투자한 업체는 ‘대구 청년 소셜벤처 육성사업’의 엑셀러레이팅(accelerating) 프로그램(임팩트 스케일업(scale-up)) 참여기업인 ‘청소대교’, ‘할리케이(Harlie-K)’ 2개사이다.

청소대교(대표자 김재현)는 2016년 창업한 기업으로 전문적인 청소서비스가 힘든 1인 가구 여성(20평 미만 세대)을 위한 맞춤 청소·생활케어 플랫폼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김재현 대표는 1인 가구 여성의 경우에 청소 업체에서 청소 의뢰를 거절하는 경우가 많고 전문 서비스를 받기 힘들다는 점에 착안, 축적된 청소 데이터를 통해 검증된 청소업체를 선정·연결해주는 플랫폼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제1회 대구 BI 스타트업 우수아이템 피칭대회 우수상’, ‘모의 크라우드펀딩 IR대회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지난해 9월에는 ‘에스에이지코리아(SAGKOREA)’ 씨드 펀딩(SEED Funding : 창업 초기 투자)이 확정돼 해외시장 진출도 지원받을 계획이다.

㈜할리케이(대표자 김현정)는 비건(vegan) 친환경 업사이클(데님, 커피마대 활용) 제품을 개발·생산하는 업체로 2018년 창업했다. 김현정 대표는 미국 유학 등 오랜 해외생활을 하면서 친환경 및 핸드메이드에 대한 높은 관심을 토대로 브랜드를 런칭했다.

‘201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2018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영디자이너’ 선정 등 업사이클 소재에 세련된 디자인을 입혀 20~40대 여성층을 주 타겟으로 공약하고 있다. 또한 시니어클럽 연계를 통한 노인일자리 제공과 함께 경력단절 여성과 청년 고용에도 관심을 가지며 지역일자리에 도움을 주고 있다.

대구 청년 소셜벤처 육성사업은 2018년 시작해 올해로 4년차에 접어든 사업으로 지역 청년 소셜벤처 창업과 함께 청년 고용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사업화자금 지원(37개사, 10억원, 청년 100명 고용)과 스케일업 기업 선정(10개사) 및 소셜벤처 아카데미·포럼 개최,유튜브 홍보채널 운영을 통해 지역 소셜벤처 기업들을 지원했다.

현재 다양한 소셜벤처 민관협력 사업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2019 소셜벤처 실태조사(기술보증기금)’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이 수도권을 제외하고 소셜벤처 비중이 가장 높다.

대구시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임팩트투자 생태계 활성화 및 확장을 위해 그동안 다각적인 지원프로그램을 추진해왔으며 그 결과 지역 소셜벤처의 실질적인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있다.

청소대교 김재현 대표는 “지난해 대구 청년소셜벤처 육성사업의 기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인 ‘임팩트 스케일 업(scale up)’에 참여하게 돼 전문 액셀러레이터의 체계적인 관리를 받으며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넓히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 ”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