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 식당·카페·헬스장 11시까지 영업…거리두기 일부 완화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연장
대구시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17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새로운 2단계 실행 방안을 마련했다. 뉴스1 제공

대구시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17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16일 지역 방역상황 맞춤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행 방안을 마련했다.

대구시는 고위험 중점관리시설의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에 대한 전면해제 요구가 많이 있었으나 지역감염 확산 우려와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어려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첫째,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방문판매·홍보관, 실내 스탠딩공연장, 음식점(23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금지 시간을 정부안인 21시 보다 다소 완화하여 23시부터 05시까지로 정하였으며 식당, 카페 방역수칙 중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다.

둘째, 유흥시설 5종 중 개인간 접촉과 비말 전파 우려가 큰 클럽· 나이트 형태의 유흥주점과 콜라텍은 집합금지를 유지하기로 했다.

그 외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를 해제하여 23시부터는 영업을 중단토록 하고, 면적당 인원제한과 이용자 춤추기 금지, 좌석간 이동 금지조치 등 방역수칙을 강화했다.

셋째, 대구시가 연말연시와 연초 특별대책기간 동안 정부안에 추가하여 강화했던 방역수칙도 이번에 일부 조정했다.

국공립시설 중 파크골프장 등 공공체육시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운영을 재개하고,

체육시설로서 집합금지되었던 무도장‧무도학원은 시설 면적 제한(4㎡당 1명)으로 밀집도를 완화·조정했다.

그 외 요양보호사‧장례지도사 교육기관에 대해서는 학원과 동일한 수칙을 적용하며 사회복지시설 중 어린이집, 경로당, 지역아동센터에 대한 휴원은 당분간 더 유지하기로 했다.

한편 비수도권 공통 방역수칙으로 ▷5명부터 사적 모임 금지 ▷다중이용시설에서 5명부터 예약 또는 동반 입장 금지 ▷종교시설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 대면 종교활동 좌석수 20% 허용 ▷숙박시설 객실 수의 2/3 이내 예약제한 및 객실 내 정원초과 인원 수용 금지 ▷파티룸과 홀덤펍에 대한 집합금지 ▷카페 매장 내 취식 허용 등이 적용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