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경주-서라벌대 통합’ 지역주민단체 대표와 제2차 간담회25일 서라벌대 컨벤션홀서, 3자 발전협의체 구성 합의
경주대, 서라벌대의 통합을 위한 2차 간담회가 25일 서라벌대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경주대 제공

경주대와 서라벌대의 정상화, 통합을 위한 2차 간담회가 25일 10시 30분에 서라벌대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동해 시의원과 김상도 시의원을 비롯하여 선도동의 14개 지역주민단체 대표가 참석했으며, 경주대학교(김기석 총장)와 서라벌대학교(천종규 총장)의 총장을 비롯한 각 부처의 처장단과 양 대학의 교수노조 및 직원노조 등이 참석하였다.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된 간담회에서 김동해 의원은 “학령인구의 감소 영향도 있지만, 오늘날 양 대학이 처한 위기는 비리와 부정부패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지역주민들의 응원에 힘입어 정상화를 위해 양 대학이 서로 양보하며 지역사회와의 공생 발전의 방향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르게살기운동 경주시협의회 여성회 김영숙 전 회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경주대와 서라벌대학의 어려움을 새삼 느낄 수 있었으며, 양 대학이 과감한 개혁과 도전을 한다면 지역사회는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김기석(경주대) 총장은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양 대학에 대한 지역사회의 걱정과 관심 그리고 애정을 바탕으로 정상화와 통합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종규(서라벌대) 총장도 “투명하고 민주적인 대학,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는 대학이 되기 위한 노력에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양 대학의 정상화와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경주대-서라벌대-지역사회 3자가 협력하는 발전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하였으며, 이 협의체를 중심으로 양 대학의 정상화와 통합 그리고 지역사회와의 공생 발전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