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교통
경주시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 경북 최초 선정내년 하반기까지 충효동 일원 LPG 충전소 부지 안에 건설
사진은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모습. 경주시 제공

2021년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의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 결과, 경북 23개 시·군 중 경주시가 선정됐다.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예정지는 충효동 1534번지 일원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부지 내이다.

앞서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를 포함한 △배동 GS칼텍스 남산LPG충전소 △서면 부자집가스충전소 등 3곳이 사업 신청을 했지만 1곳만 선정됐다.

사업비는 총 30억원으로 국비 15억원이 지원되며, 나머지 15억원은 민간사업자가 부담한다.

이에 따라 앞서 설치된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휴게소 1개소를 제외하고는 경북 최초 수소충전소가 경주에 들어설 전망이다.

시는 오는 5월 중 착공에 들어가 늦어도 내년 하반기에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 계획에 따라 수소차 보급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경주시에 등록된 수소차량은 총 10대로 오는 2025년까지 250대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수소차 구매 시 대당 325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또 사용연한이 지난 내연기관 시내버스와 관용차를 수소 차량으로 전환 도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탄소중립 실현과 초미세먼지 제거 등에 효과가 큰 수소차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라며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차는 1시간 운행으로 청정공기 26.9㎏이 생산되고, 중형 경유 SUV 차량 1만 대를 수소차로 대체할 경우 나무 62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