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대구시 최초 세입·세출결산 10조 시대 열었다세입 11조 5천억·세출 10조 7천억, 최근 7년간 채무 감소

대구시가 2020회계연도 세입·세출 예산회계, 재무회계 및 기금회계를 결산한 결과 세입 11조5,373억원,세출 10조7,194억원으로 나타났다.

일반회계 및 14개 특별회계를 포함한 예산회계 결산액은 세입이 11조5,373억원,세출이 10조7,194억원으로 잉여금 8,179억원이 발생했다.

잉여금 중 다음연도 이월액 3,367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및 교부차액 354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4,458억원(일반회계 3,863억원, 특별회계 595억원)으로 집계됐다.

세입결산 중 지방세 규모는 3조 1,687억원으로 전년(2조 7,796억원) 대비 3,891억원(14%)이 증가했으며, 그 중 주민세는 전년(133억원) 대비 53억원(39.8%) 감소했으나, 취득세는 전년(8,996억원) 대비 2,761억원(30.7%), 지방소비세는 전년(5,853억원) 대비 1,187억원(20.3%)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소상공인 부담해소를 위해 주민세 감면으로 주민세 감소, 부동산 거래증가 및 가격상승에 따른 취득세 증가, 지방소비세율 인상(15%→21%)에 따른 지방소비세 증가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는 세입 8조 9,001억원, 세출 8조 2,513억원으로 6,488억원의 잉여금이 발생했으며, 다음연도 이월액 2,280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및 교부차액 345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3,863억원이다.

특별회계는 세입 2조 6,372억원, 세출 2조 4,681억원으로 1,691억원의 잉여금이 발생했으며, 다음연도 이월액 1,087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및 교부차액 9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총 595억원이다.

결산내용 중 예산회계(단식부기, 현금주의) 방식에 의한 채무는 대구시 본청의 경우 2020년도 말 채무는 2조 893억원으로 장기미집행공원 조성, 코로나19 재난관리‧재해구호 기금조성 등으로 전년 대비 3,803억원이 증가했다.

또한, 재무회계(복식부기, 발생주의) 방식에 의한 자산은 공원일몰제에 따른 도심공원 부지 증가 등으로 8,076억원이 증가한 35조 4,931억원이며, 부채는 지방채증권 증가 등으로 전년도 말 2조 2,480억원 보다 4,577억원이 증가한 2조 7,057억원이다.

공사·공단을 포함한 대구시 총 부채규모는 4조 5,372억원으로 전년도말 3조 7,920억원보다 7,452억원 증가했다.

또한, 18개의 기금회계는 코로나19 관련 재난관리, 재해구호 기금의 증가로 전년도 말 9,871억원 보다 4,475억원 증가한 1조 4,346억원으로 집계됐다.

결산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4월 23일부터 5월 12일까지 20일 동안 시의원, 공인회계사, 세무사, 재무경력자 등이 참여하는 결산검사를 거쳐, 6월 중 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