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주소 갖기운동 효과? 포항시 인구 두 달째 증가세올 2~3월 1,050명 ↑, 작년 같은 기간 보다 2,500여 명 늘어
포항시가 추진한 주소갖기 운동이 성과를 내고 있다. 이 캠페인에 따라 포항의 인구가 2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포항시 송라면 행정복지센터가 전입자에게 주소 이전 지원금으로 포항사랑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는 모습. 포항시 제공

포항시 인구가 두 달째 증가하고 있다.

시는 3월말 기준 인구수가 50만3,786명으로 지난달보다 735명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한 달간 315명 증가를 뛰어넘는 수치로 포항시 인구가 완만한 회복세에 들어섰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지난해 1분기에는 인구가 1,546명이 감소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1월부터 감소폭이 줄며 2~3월 두 달간 1,050명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지난해 감소분을 볼 때,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과 주소이전 지원금 효과로 2,500여 명의 실질적인 인구 증가 효과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시는 2분기부터는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의 범시민 동참 분위기에 더욱 힘쓸 방침이다. 4월중에 범시민추진위원회 시민협력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그 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각 단체별, 지역별 숨은 미전입자 발굴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포항시 홍보대사 전유진 학생과 팬텀싱어3 준우승을 한 고영열 씨가 참여한 주소갖기 노래 ‘go!go!포항 go!!’ 트로트 뮤직비디오를 지난 5일 포항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이미 티저 영상은 포항시 공식 유튜브 및 개인 영상 등에서 20만뷰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한, 선린대, 포항대 등 지역 대학들에 찾아가는 전입창구를 마련해 학생들의 현장 전입을 도울 계획이며, 4월 중순에는 포항상공회의소와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협약식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시민 모두가 주소갖기 운동에 동참한 결과 꾸준히 인구가 늘고 있다”며, “인구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일자리 창출이 청장년 인구유입으로, 출산율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타 시∙군∙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관내로 전입한 사람에게 주소이전 지원금 30만원을 지급한다. 지원금은 근로자이주정착금 등 주소이전에 따른 다른 지원을 받은 사람과 군인 중 병사는 제외한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