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 아파트 매매가격 1주일 만에 상승폭 커졌다구·군별 매매가 달성군이 0.39%로 최대 상승... 수성구 0.32%, 중구 0.31%,
대구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1주일 만에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대구 도심 아파트 모습. 디지털경제 DB

대구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1주일 만에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부동산원의 주택 가격 동향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대구의 주택 매매 가격은 전주 대비 0.26% 올라 인천(0.39%), 경기(0.32%), 대전(0.30%), 제주(0.26%)에 이어 전국에서 다섯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북은 지난주와 같은 0.18%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대구는 4.18%, 경북은 2.54% 각각 올랐다.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수성구는 3월 22일(0.27%) 이후 4주 만에 다시 상승 폭이 커졌다.

대구의 구·군별 매매가는 달성군이 0.39%로 가장 많이 올랐고, 수성구 0.32%, 중구 0.31%, 달서·북구 0.25%, 중구 0.25%, 남구 0.19%, 서구 0.11%, 동구 0.10% 순이었다.

상승 폭이 가장 큰 달성군은 유가·현풍·다사읍 위주로, 수성구는 지산·범물·시지지구의 중저가 단지 위주로, 중구는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이 큰 남산동 대단지 위주로 가격이 뛰었다.

같은 기간 대구의 전셋값은 전주 대비 0.21%, 경북은 0.12% 상승했다.

대구에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달성군(0.39%)은 도시철도 등 교통 여건이 양호한 다사읍·화원읍 위주로, 북구(0.33%)는 도심 접근성이 좋은 대현동·침산동 위주로, 수성구(0.21%)는 지산동·시지지구 위주로, 서구(0.16%)는 교통환경이 양호한 내당동 위주로, 동구(0.15%)는 정주 여건이 양호한 신암동·신기동 위주로 올랐다.(뉴스1 기사 제휴)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