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학세권·공세권에 다양한 생활 인프라...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가 뜬다제일건설㈜, 7일 견본주택 오픈...17일 특공, 18일 1순위 청약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 투시도.

"학세권, 공세권에 다양한 문화·생활 인프라까지,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를 주목하라."

제일건설㈜이 7일 경산 하양지구에 공급하는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일정에 들어간다.

견본주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오픈 사전 예약 접수를 받아 운영할 예정이다.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 방문 접수는 6일(목)부터 9일(일)까지 가능하다. 관람객들은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소독을 마친 후에 입장이 가능하다. 직접 방문이 어려운 수요자들은 사이버 견본주택에 접속하면 단지에 대한 세부 사항 확인이 가능하다.

이날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분양일정에 돌입한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는 경산 최대 규모인 하양택지지구에 들어선다. 단지는 경상북도 경산시 하양읍 서사리 278번지에 자리할 예정이며, 지하 2층~지상 최고 35층, 4개동, 총 614가구 규모다. 타입별로는 전용 ▲74㎡A 186가구, ▲74㎡B 94가구, ▲84㎡A 344가구로 구성된다.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는 오는 17일(월)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8일(화) 1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5월 26일(수)이며, 정당계약은 6월 8일(화)부터 12일(금)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우수한 주거 브랜드 ‘제일풍경채’ 상품성 눈길=‘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는 제일건설㈜의 많은 시공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우수한 상품성이 돋보인다.

단지는 전 가구 남향 위주로 배치되며, 넉넉한 동간 거리를 갖춰 각 세대간 프라이버시와 일조권 확보에 유리하다. 여기에 1층은 필로티 설계를 적용해 입주민 동선에 편리함을 더했다. 특히, 각 세대 당 1.38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확보했으며, 확장형 주차공간을 적용했다. 또한, 지하주차장에는 주차 유도등과 LED 디밍 시스템, 비상벨 시스템까지 갖춰 안전성을 높였다.

단지 내에는 다양한 시설도 조성된다. 맞벌이 부부를 위해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어린이 집이 들어설 예정이며, 작은도서관과 주민 운동시설 등 입주민을 위한 공간이 마련된다. 또한, 다양한 식물, 조경으로 꾸며진 산책로와 중앙광장이 입주민 쉼터로 들어선다.

세대 내 특화설계도 적용된다. 각 세대는 전 타입이 선호도 높은 4Bay 판상형 구조로 조성돼 높은 개방감을 누릴 수 있으며, 타입에 따라서는 넓은 주방 발코니와 거실 팬트리(74㎡A, 84㎡A)와 드레스룸(전타입)이 제공돼 넉넉한 수납공간을 통한 편의를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우물천장을 주방까지 적용해 개방감을 느낄 수 있으며, 전열교환 환기 디퓨저가 설치돼 미세먼지나 장마철 습기 걱정도 줄였다.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 조감도.

◆직주근접 입지에 풍부한 생활인프라 장점=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는 인근에 지식산업지구, 경산 1~4일반산업단지, 대구 신서혁신도시 첨단산업단지가 위치한 직주근접 아파트로 쾌적한 출퇴근 환경을 자랑한다. 단지가 위치한 하양지구 옆에는 약116만평 규모의 부품·소재 등 지식기반산업 중심의 경산지식산업지구의 조성이 진행 중이며, 지식산업지구와 하양지구를 직접 잇는 진입도로가 공사 중이다.

단지와 가까운 농협 하나로마트는 물론 대구혁신도시에 위치한 코스트코, 이마트, 롯데아울렛 등 쇼핑시설을 이용하기 편리하며, 경산시립도서관과 경산시 문화회관, 메가박스 하양, AZIT메이커스페이스 등 다양한 문화시설도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주초등학교, 무학중학교, 무학고등학교가 인접한 학세권 단지이며, 대구가톨릭대, 경일대, 호산대 등이 인근에 자리하고 있는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췄다. 이 밖에도 단지는 바로 앞에 문화공원이 조성되는 공세권 단지로 자리할 예정이며, 무학산, 장군산, 조산천, 금호강 등 뛰어난 그린 인프라를 갖췄다.

한편,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의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동구 안심로 270(반야월역 3번출구 앞)에 자리하고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