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영양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후 카드매출 28% '깜짝 상승'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음식료품·유흥·편의점-슈퍼 소비심리 회복
영양군이 영업점 매출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적용 후 카드매출 금액이 올해 4월 대비 28%, 전년대비 2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군 제공

영양군이 영업점 매출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적용 후 A 카드사의 영양군 카드매출 금액은 올해 4월 대비 28%, 전년대비 2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군은 지난 4월 26일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을 완화하는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적용 중이며, 개편안 1단계 적용 이후임에도 불구하고 1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식당, 카페 등 자영업 매출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후 영양군 내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52세)는“코로나19 때문에 가게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이후 25% 정도 매출 상승이 되었고, 손님들도 전보다 편한 마음으로 방문하셔서 가게 영업에도 도움이 된다.”라는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음식료품 38.0%, 유흥 50.6%, 편의점/슈퍼 19.4% 등에서 소비심리 회복을 보여주는 유의미한 수치가 나타났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이후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된 민생경제 살리기 방안을 고안하겠다.”라며, “영양사랑상품권 10%할인을 예산소진 시까지 연장하여 지역경제 살리기와 함께 생활 방역 강화로 코로나19 확산에 불안하지 않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