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주시, 농촌 미래 이끌 유능한 청년농업인 키운다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 지원 ·경쟁력 제고 지원
지난해 경주시 청년농업인 자립기반구축 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정성윤 씨가 본인의 토마토 농장에서 토마토를 살피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청년 농업인들의 빠른 자립을 돕기 위해 ‘미래인재 청년농업인 육성’ 사업 대상자로 3명을 최종 선정했다.

‘미래인재 청년농업인 육성’ 사업은 농촌의 미래를 이끌어 갈 젊고 유능한 인재가 농업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공모사업이다.

앞서 시는 선발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업계획서 기재 내용 확인 및 현장 심사 등을 통해 1차 선발 후,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에서 2차 심사과정(발표평가)을 통해 최종 대상자를 선정했다.

올해는 총 3명을 대상자로 선정했다.

먼저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 부문에 양남면에서 양봉을 하는 홍석민 씨와 안강읍에서 딸기를 재배하는 김주헌 씨가 뽑혔다.

또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부문에 천북면에서 딸기를 재배하는 박정욱 씨가 선정됐다.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 부문에 선정된 2명에게는 1억원(자부담 30%)이,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부문에 선정된 1명에게는 5000만원(자부담 10%)이 각각 사업비 명목으로 지원된다.

시는 이번 미래인재 청년농업인 선정으로 청년 농업인 증가와 함께 농업인력 구조 개선,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미래인재 청년농업인 육성 정책은 영농기반과 경험이 부족해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는 정책"이라며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해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에는 현곡면에서 낙농업을 하는 심재강 씨와 안강읍에서 토마토 재배를 하는 정성윤 씨가 각각 ‘미래인재 청년농업인 육성’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