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논에 미꾸리 풀어 해충 구제·잡초 제거, 가을엔 식용 판매"군위군 친환경농업 도입, 토종미꾸리 농가 입식
지난 8일 군위군 의흥면 연계2리 미꾸리 쌀 작목반 회원과 마을주민들이 미꾸리를 논에 입식하고 있다. 군위군 제공

군위군은 지난 8일 군위군 의흥면 연계2리 미꾸리 쌀 작목반(반장 박두호) 회원 11명과 마을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꾸리를 논에 입식했다.

미꾸리 쌀 작목반은 작년 600여 평의 논에 흙 파기로 미꾸리 유실방지와 한여름 사료 섭취율 저하 예방을 위한 논둑 보강, 논두렁 주변에 적정한 생육환경을 위한 둠벙과 조류, 야생동물 피해 예방을 위한 울타리 등을 설치하여 작년에 이어 올해도 토종 미꾸리를 입식하여 벼를 재배한다.

이번에 입식된 미꾸리는 경상북도 토속어류 산업화센터에서 4~5cm 크기의 중간육성 개체로 이번 입식 후 가을까지 키워내면 상품화가 가능하다.

미꾸리를 활용한 친환경 생태농업은 미꾸리가 식물 뿌리 산소공급 및 잡초제거, 해충구제의 역할을 하고 배설물을 천연 비료로 활용해 식물생육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농촌의 새로운 소득원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친환경 벼 재배를 위한 새로운 소득원을 개발함으로써 지속적인 친환경농업이 가능하도록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