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올 여름방학엔 ‘대구세계시민교육센터’로 여행을 떠나요30일까지 세계문화체험, 세계시민교육 운영
세계시민교육ZONE에서 강사에게 설명을 듣는 모습.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지난 19일(월)부터 오는 30일(금)까지 초·중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여름방학 세계문화체험 및 세계시민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다양한 국가의 문화를 직접 체험해봄으로써 각국의 문화를 이해하고 타인의 생각을 공유하는 등 학생들에게 세계를 살아가는 시민으로서의 역량을 기르기 위해 운영한다.

체험프로그램은 세계시민교육, 세계문화체험, 자율참여활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시민교육은 세계시민교육Zone을 통한 교육과 VR 난민 체험, 업사이클링 체험 등을 통해 지구촌 문제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진다.

세계문화체험은 외국인 선생님들과 의상(패션의 완성은 기후)·음악(무지갯빛 하모니)·놀이(제기차기랑 똑같아)·이야기(다른 나라에도 있는 우리 이야기), 총 4개의 프로그램으로 운영하며 세계 문화 형성의 보편성을 찾아내는 과정 속에서 발현되는 다양성을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자율참여활동은 학생들에게 만국기 팔찌, 마트료시카, 부채, 컵받침, 소고 등 만들기를 통해 학생들이 세계문화 이해를 돕고자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이나 다도 등의 체험이 제한됨에 따라 체험을 마치고 집에 가는 길에 세계 간식 키트를 선물로 제공하여 센터에서 직접 체험할 수 없는 부분들을 채워주고 입구에는 포토존을 마련하여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등록 시 지급한 쿠폰엽서에 각 활동이 끝날 때마다 도장을 찍어주며, 세계시민교육과 세계문화체험 4가지(의상, 음악, 놀이, 이야기)에 모두 참가한 학생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어머니와 함께 이틀 간 4개의 세계문화체험활동에 참여한 칠성초 1학년 채연서 학생은 “코로나로 해외여행을 갈 수 없는데 이곳에서 다른 나라의 악기, 의상, 놀이 등 다양한 것들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세계시민교육센터 관계자는 “사전모집을 통해 참가 학생들을 모집했으나, 추가로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들의 문의가 많다.”며, “신청을 했으나 불가피하게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대신해 선착순으로 추가 모집하고 있으니 참가를 희망할 경우 담당자에게 유선(231-3936)으로 연락하면 된다.”고 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