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친환경 모빌리티 기업 주)리스타트 김천산단에 둥지 튼다김천일반산단 500억 투자, 최대 450명 신규고용, 투자양해각서
김천시는 26일 김천시청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이우청 시의장, ㈜리스타트 정기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바이크 생산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친환경 모빌리티 기업인 주)리스타트가 김천산단에 뿌리를 내린다

김천시는 26일 김천시청 접견실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이우청 시의장, ㈜리스타트 정기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바이크 생산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김천일반산업단지(2단계)내 31,890㎡(9,700평)부지에

총500억을 투자하여 전기바이크와 리튬이온 배터리팩 생산공장을 건립 최대 45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대구시 남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친환경 모빌리티 전문기업인(주)리스타트는 환경 보호를 앞세워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전기바이크 시장에 주목하고 독자적인 기술을 토대로 핵심부품인 리튬이온 배터리를 국산화하여 이를 적용해 고성능 모빌리티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유망 신생 벤처기업이다.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로 안정적인 코너링과 우수한 조정성등으로 고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는 리스타트의 주력제품인 역삼륜 전기바이크(S-V28)와 e-바이크의 핵심인 리튬이온 배터리팩 등을 생산하여 2024년까지 800억원대 매출을 달성하고 중소기업 반열에 오르겠다는 계획이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