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대한광복단 최초 결성지 영주’에서 생산한 ‘8‧15 광복쌀’영주서 19일 첫 벼베기… ‘추석밥상 선점’
경북 영주 장수면 반구리 8‧15광복쌀 재배단지에서 올해 첫 벼베기 행사가 열렸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서 올해 첫 벼베기 행사가 19일 장수면 반구리 8‧15광복쌀 재배단지(이시욱 농가)에서 열렸다.

이번에 수확한 ‘8·15광복쌀’은 조생종인 해담벼와 진옥벼로 지난 4월 24일 모내기를 한 후 118일 만에 첫 수확이다.

8·15광복쌀은 밥맛이 좋아 대도시 소비자들 사이에 추석선물로 매우 인기가 있는 햅쌀이다. 오는 8월 말까지 120여 톤(조곡)을 수확해 안정농협에서 일괄수매를 통해 도정 후 ‘8·15광복쌀’(4kg, 5kg상품)이라는 브랜드로 농협 하나로마트와 대형마트를 통해 추석명절 소비자들에게 시판된다.

‘8·15광복쌀’은 시가 지난 2012년부터 쌀시장 개방과 산지 쌀값 하락에 따라 다양한 판로를 개척해 농가 소득을 향상시키고자 안정농협과 협력해 추석용 햅쌀로 개발한 브랜드다. 8월 15일 무렵에 수확해 광복절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 세대들에게는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고자 스토리텔링한 쌀이다.

시는 지난해 광복절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2020년 8월 13일 독도를 직접 방문해 영주에서 생산한 ‘8‧15광복쌀’을 독도경비대에 전달하는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시는 안정농협(조합장 손기을)과 손을 잡고 8·15광복쌀의 대외 경쟁력 확보 및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계약재배 단지 20ha를 조성하고 재배농가에 생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시는 차별화된 햅쌀공급을 위해 품종 특성에 맞춰 각 생육단계별로 현장지도를 강화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판로개척을 통해 8‧15광복쌀을 전국적인 명품 햅쌀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8‧15광복쌀 재배농민 이시욱씨(45세, 장수면 화기리)는 “올해는 기후 여건이 좋아 벼 이삭이 탐스럽게 여물었다”며 “첫 수확이라 기분 좋고 추석 시장에서도 인기가 좋아 안정된 수익을 안겨줘 더 기분 좋다”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벼베기 행사는 대외 경쟁력을 확보해 가는 고품질 영주쌀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자리가 됐다"며 ”대한광복단 최초 결성지 영주서 생산한 8‧15광복쌀이 국민들의 애국정신을 기리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는 역사적으로 광복절과 관련이 깊다. 일제강점기 국내외에서 독립운동을 벌인 대한광복단이 1913년 영주 풍기에서 처음 조직됐다. 대한광복단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는 대한광복단 기념공원이 영주시 풍기읍 산법리에 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