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시 미니 사과 ‘루비에스’ 첫 출하1kg에 12,000원, 새 소득 작물 기대
상주시농업기술센터가 보급한 국내 육성 사과품종 「루비에스」가 23일 첫 출하됐다. 상주시 제공

상주시농업기술센터가 미니사과 수요 증가에 발맞춰 보급한 국내 육성 사과품종 「루비에스」가 23일 지역 농협으로 첫 출하됐다.

국내 육성 사과 중소과 생산 기술보급 시범사업으로 2017년 보급한 「루비에스」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에서 육성한 중소과 품종이다.

미니사과는 1인 가구의 증가 등 중소과 소비 요구에 맞게 육종된 품종으로 무게가 80g 내외의 소과다. 급식용, 후식용으로 껍질째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상주시 기준 8월 하순이 성숙기인 「루비에스」는 청리면 정성규씨가 올해 처음 지역 농협을 통해 1kg당 12,000원을 받고 출하하고 있다. 4년생 나무 한 그루에서 15kg 정도 수확이 예상되며 단지화하거나 면적을 확대할 경우 새 소득 품종으로도 유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용화 기술보급과장은 “이번에 출하한 「루비에스」는 사과 품종 다양화 및 소비층 선호를 반영한 틈새 소득 작목으로 기대 되는 품종”이라며 “앞으로도 고품질 과일 생산 및 재배기술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