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인터뷰] 대구시 남부시장 상인연합회 박노익 신임회장남부시장을 안지랑 막창·닭똥집 골목처럼 수산물·회 특화거리로 꾸밀 것
대구시 남부시장 상인연합회 박노익 신임회장이 사무실에서 시장 발전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상갑 기자

“대구 남부시장을 평화시장 닭똥집골목, 안지랑 막창골목처럼 수산물·회 특화거리로 조성하겠습니다”

대구시 남구 남부시장 상인회장에 선출된 박노익 신임 회장이 시장 발전 전략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현재 남구에서 장애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그는 지역 한 언론사의 국장급 기자 출신이다.

박 회장의 의욕에 찬 포부와 달리 현재 남부시장의 상황은 그리 밝지 못하다. 전체 점포 140여 곳 중 현재 영업 중인 곳은 40여 곳. 점포 상당수가 문을 닫거나 창고, 사무실로 쓰고 있어 전체 시장 분위기는 침체되어 있다. 그럼에도 박 회장은 시장 발전에 대한 의욕에 차 있고, 향후 계획에 대한 자신감도 크다. 

박 회장이 먼저 주목하는 것은 남부시장의 위치. 우선 남부시장엔 도시철도 1호선 안지랑역과 대구 트램노선이 지나간다. 도시철도가 상권과 주거환경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향후 남부시장에 가장 큰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학병원 두 곳(영남대·대구가톨릭대)과 대구시청 예정지가 모두 직선거리로 1~2km내 위치하는 점도 상권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이밖에 캠프워커 헬기장 부지에 들어서는 ‘대구대표도서관’, 시장 주변에서 활발하게 일고 있는 재건축, 재개발 바람도 향후 상권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 회장은 “최근 도시철도, 대학병원, 관공서, 문화시설이 남부로 집중되면서 남구가 대구의 주거, 상권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수록 인구가 도시철도, 병원, 시장 주변으로 몰린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남구와 남부시장의 잠재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박 회장은 취임하면서 집행부를 젊은층 위주로 교체했다. 앞으로 시장발전 전략을 함께 구상하고, 역동성 있는 시장으로 이끌기 위해서다.

그가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분야는 우선 낙후된 상가를 활성화 시키는 일. 오랜 기간 상가를 방치한 탓에 점포 가동률이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박 회장은 장기적으로 남부시장을 ‘수산물·회 특화거리’ ‘수산물 타운’으로 꾸민다는 전략이다. 골목 내 조개구이, 회집, 해물찜, 해물탕 등을 집중해 메뉴 집중도를 높인다는 것.

박 회장은 “안지랑골목, 평화시장의 예처럼 좋은 아이디어 하나가 골목경제를 살릴 수도 있다”며 “일단 두 시장을 롤모델로 회타운, 수산물 거리로 첫걸음을 떼려고 한다”고 말했다.

침체된 시장 분위기에도 불구 현재 상가 내 횟집 몇 곳이 성업 중이라 ‘전초기지’는 마련된 셈이다. 또 상가 중에 냉동창고가 입점해 있고, 수산물 프랜차이즈를 운영해본 점주도 있어 이들과 구체적 전략을 마련 중이다.

현재도 대구시, 남구청과도 긴밀하게 접촉해 가로 정비, 환경정화, 아케이드 설치 등 시장 현대화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후 시장이 외형을 갖추고 사업들이 활성화되면 이를 기반으로  ‘골목형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지역 선도형 시장’ 등 정부 지원 사업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