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 아파트 전세 최고가 '12억6천만원' 범어동 ‘두산○○○○’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월세도 300만원‘지역 1위’
올해 7월, 대구에서 거래된 전세 아파트 중 가장 비싼 곳으로 조사된 범어동에 위치한 ‘두산위브더제니스’. 디지털경제 DB

올해 7월, 대구에서 거래된 전세 아파트 중 가장 비싼 곳은 수성구 범어동에 위치한 ‘두산위브더제니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2009년도에 건축됐으며, 전용면적 204.1㎡ 전세보증금은 12억6천만원에 거래됐다.

이어 수성구 두산동 소재 ‘수성SK리더스뷰’ 전용면적 154.4㎡가 각각 11억원, 9억5천만원, 수성구 범어동의 ‘범어롯데캐슬’ 전용면적 124.8㎡가 9억3천만원, ‘범어 에일린의뜰’ 전용면적 112.1㎡가 9억원에 거래됐다.

월세 최고가 거래 또한 수성구 범어동 소재 ‘두산위브더제니스’가 차지했다. 전용면적 143.8㎡에 300만원(보증금 3억원)이었다.

이어 수성구 범어동의 ‘범어쌍용예가’ 전용면적 115.3㎡와 수성동4가의 ‘수성태영데시앙’ 전용면적 131.1㎡가 각각 210만원(보증금 5천만원), 만촌동의 ‘만촌삼정그린코아에듀파크’ 전용면적 85.0㎡가 190만원(보증금 1억원), 범어동의 ‘을지맨션’ 전용면적 113.9㎡가 각각 190만원, 180만원(보증금 5천만원 동일), 수성동4가 ‘쌍용화성’ 전용면적 195.3㎡가 180만원(보증금 5천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전세 12억6천만원, 월세 300만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문재인 정부, 여당이 날치기 처리한 임대차 3법의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