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영주시, 신소득‧친환경 작물 ‘영주 잔대’ 육성 가속도잔대 생산‧판매‧유통 위한 재배기술 교육 및 작목반 구성
‘신소득 작물 연구개발 세미나’ 모습. 영주시 제공

영주시가 효능이 뛰어난 약용작물인 ‘잔대’의 신소득 작물화 준비에 가속을 더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27일 농업기술센터 농업체험교육관에서 친환경 작목인 잔대 재배기술교육과 함께 잔대 재배농가간의 생산, 판매, 유통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작목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최근 기후온난화와 무분별한 채취로 찾아보기 힘든 약초가 되어 버린 잔대는 종자가 매우 미세하고 종피 내 휴면물질이 있어 파종 후 육묘가 까다로워 농가에서 재배가 어려웠다. 또한 농약과 비료를 사용하게 되면, 뿌리가 녹아내려 자연스럽게 친환경재배를 할 수 밖에 없는 작목이다.

 이러한 잔대의 특성과 관련, 시는 실증시험을 통해 신소득 작목으로 육성가능한 유의미한 결과를 확보하고 지난 13일 재배농가와 협력기관이 함께한 ‘신소득 작물 연구개발 세미나’에서 잔대를 지역대표 작물로 육성할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시는 세미나를 통해 타당성을 확보한 잔대 재배의 구체적인 실행단계로 재배기술교육과 조직화를 위한 작목반 구성을 실시하고, 장수면 화개리에 건립중인 남부실증시험장에서 잔대의 종자를 증식‧보급할 수 있도록 종자보급센터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잔대는 10a(1000㎡)당 소득이 2년근 기준으로 230만원 정도이지만 부산물인 새싹을 쌈채와 장아찌 등의 제품화로 추가적인 소득화가 가능하다. 따라서 시는 6차 산업화에 따른 제품 가공과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소비자들을 향한 충분한 홍보로 영주시를 경북북부 ‘약용작목 잔대의 주산단지’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잔대 재배농가는 “다소 생소하지만 예전에 산이나 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작물인 잔대는 여러 가지 약효가 뛰어나 재배농가 중심으로 조직화해 단지로 육성한다면 충분히 신소득 작목으로 키워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강희훈 기술지원과장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수요 증가와 농업의 6차산업화에 발맞춰 잔대의 신소득 작물 육성은 영주농업의 새로운 성장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양한 신소득 작물 육성을 위한 영주시의 노력은 계속될 예정”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