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지역명 딴 신선 로컬푸드 ‘천년고도 경주우유’ 본격 출시지역 낙농가 생산 원유로 만들어지는 신선한 로컬푸드
최원호 남양유업 경주공장장, 신강태 남양 낙우회장, 주낙영 시장, 정숙자 농림축산해양국장이 '천년고도 경주우유'를 들어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천년고도 경주의 이름을 딴 우유가 곧 시중에 유통될 예정이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 용강동 소재 남양유업 경주공장이 ‘천년고도 경주우유’를 출시한다.

해당 제품은 지역 낙농가에서 생산한 원유로 만들어지는 신선한 로컬푸드다.

경주우유 출시를 기념해 주낙영 경주시장은 24일 남양유업 경주공장을 방문해 낙농가 관계자와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우유를 직접 시음해 보기도 했다.

경주지역에는 180여 낙농가가 젖소를 사육하고 있다.

이 중 남양유업에 납품하는 농가는 50여곳으로 지역에서 가장 많은 수다.

이번 경주 지역명을 사용한 제품 출시로 농가의 자부심이 높아짐은 물론 지역을 대표하는 책임감으로 최고급 우유 생산이 이뤄질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천년고도 경주우유가 지역을 대표하는 유가공품으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