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스마트 그린물류로 혁신 신산업 육성 나선다25~26일 김천에서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발대식
스마트그린 물류 생활물류통합 플랫폼.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25일부터 26일까지 김천에서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발대식과 워크숍’을 개최한다.

경북도, 김천시, 경북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중소벤처기업부, 공공기관, 참여 기업, 연구기관 관계자 및 전문가 등 8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뜻을 같이 했다.

이번 발대식은 2022년 1월 특구사업 착수에 앞서, 지역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물류신산업을 육성하려는 경북도의 정책적 의지를 함께 공유하고 국내외 물류환경의 변화를 반영하는데 의의가 있다.

1일차에는 경북의 물류신산업 육성을 중심으로 기조강연, 특구 2030 추진전략, 주제발표 및 종합토론이 진행되고, 2일차에는 특구사업 관계자 간 실무 네트워킹에 집중해 진행됐다.

특히, 이철웅 고려대 교수의 기조강연에서 ‘스마트 그린물류의 미래와 혁신방향’과 박인환 경북도 4차산업기반과장이 발표한 ‘특구 2030 추진전략’의 첨단물류와 친환경 배송수단에 대한‘Lab To Market(실험실에서 시장으로)*’산업화 전략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국토부 R&D사업 수행과제의 특구연계 산업화 방안’, 한국도로공사에서 ‘혁신도시 중심 남부권 스마트 물류 거점도시 육성’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한편, 경북도는 물류 신산업 육성을 통해 김천의 규제자유특구를 새로운 지역 혁신성장 아이콘으로 성장시킬 복안이다.

경북도는 김천시, 경북테크노파크, 특구기업, 참여 연구기관들 간‘혁신 공동체 One Company’를 꾸리고,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해 주차와 물류기능이 공존하는 도심 생활물류 통합플랫폼 구축과 친환경 근거리 배송서비스 실증으로 물류산업의 디지털 혁신, 말단배송 분야 혁신을 이뤄나갈 방침이다.

또한, 특구에서는 대기업-중소상공인 간 상생 협력하는 유통서비스 사업(전방산업)과 물류자동화, 친환경 말단 배송수단 제조업(후방산업)이 AI,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통해 새로운 가치사슬(Value-chain)로 연결된다.

이로써 지역 내 디지털물류와 친환경 전기자전거 등에 대한 대규모 기업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은 물론 배송분야 탄소중립도 실현 가능해질 전망이다.

그간 경북도는 규제자유특구를 적극 활용해 지역혁신성장을 이끌며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배터리 특구(2019년)는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분야에 선제적으로 뛰어들어 대중소기업으로 이어지는 가치사슬을 구축하고 1조 6541억의 대규모 투자유치와 환경부 자원순환클러스터 유치로 포항을 배터리 선도도시로 탈바꿈시켰다.

안동 산업용 헴프(HEMP) 특구(2020년)는 마약류로 70년간 엄격히 규제돼 버려지던 대마를 국내 최초 고부가가치 헴프 소재 산업화를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