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대구경북 곳곳 한파주의보…내일 낮부터 평년 기온 회복
지난달 23일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시장에서 상인들이 몸을 녹이기 위해 모닥불을 피워 놓았다. 이날 포항의 아침 체감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뉴스1 제공

반짝 추위가 덮치면서 대구와 경북지역이 올 겨울 들어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13일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수은주가 청송 -7.9도, 영주와 문경 -6.6도, 안동 -6도, 상주 -5.3도, 영천 -4.6도, 구미 -3.9도, 경주 -3.7도, 대구 -3.6도, 포항 -2.6도까지 내려가 올 겨울 들어 최저기온을 보였다.

대구와 경주, 포항, 영덕, 청송, 의성, 영주, 김천, 군위, 경산, 영천, 구미, 울진, 영양, 북동 산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대구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안팎으로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며 "내일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점차 올라 낮부터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뉴스1 기사 제휴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