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황금동~범안삼거리’ 등 6개 광역·혼잡도로, 국가 사업 추진대구시 "6개 사업에 연장 15km, 사업비는 8,124억원 규모"
광역 및 혼잡도로 국가계획 반영 내역 및 위치도. 대구시 제공

국토교통부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동구 안심~경산 임당 간 광역도로 1개 사업,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에 황금동~범안삼거리 등 혼잡도로 5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대구시는 동구 안심~경산 임당 간 등 5개 광역도로, 황금동~범안삼거리 도로건설 등 7개 혼잡도로에 대해 국비 지원사업으로 건설하고자 국가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고, 그간 수 차례 자료제공과 사업의 당위성 설명, 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지원 결과 본 6개 사업이 선정됐다.

대구시의 국가계획에 선정된 사업은 ▷동구 안심~경산 임당 간 도로건설 ▷황금동~범안삼거리 도로건설 ▷매천대교~이현삼거리 도로건설 ▷파티마병원~신암북로 도로건설 ▷공항교~화랑교(금호강변) 도로건설 ▷달서대로 입체화 등 총 6개 사업에 연장 15km이며 소요 사업비는 8,124억원 규모이다.

국가계획에 광역도로로 선정된 사업은 총사업비의 50%, 혼잡도로로 선정된 사업은 총사업비 중 설계비 50%와 공사비 50%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돼 대구시 재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세부사업 내용을 살펴보면 ‘동구 안심~경산 임당 간’ 도로건설은 ’25년 완공 예정인 경산대임공공주택지구를 연결해 대구 동부지역과 경산 서부지역 간 교통망 연결로 물류비용 절감 및 혼잡한 교통량 분산을 위해 동구 괴전동에서 경산시 임당동까지 3.1km를 건설하는 사업.

‘황금동~범안삼거리’ 도로건설은 수성구 연호지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른 혼잡구간 우회기능으로 물류여건 개선과 신천대로 등 도심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수성구 황금동에서 연호동까지 3.1km 건설하는 사업이다.

‘매천대교~이현삼거리’ 도로건설은 서대구역사 건립과 연계해 철도 이용객의 접근성 향상과 서대구IC 주변 교통혼잡 완화를 위해 신천대로(매천대교)에서 이현삼거리까지 1.4km를 연장하는 사업.

‘파티마병원~신암북로 간’ 도로건설은 매년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는 대구시 남·북측을 연결하는 동북로의 우회 노선으로, 신암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 사업에 따라 예상되는 교통 지·정체 해소를 위해 파티마 삼거리에서 신암공원까지 연장 0.8km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항교~화랑교(금호강변)’ 도로건설은 안심, 각산, 율하지구 등 내부 교통량과 경산·영천 방향의 통과 교통량을 효과적으로 분산해 기존도로의 교통 소통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동구 불로동 공항교에서 방천동 화랑교까지 4.0km 연장하는 사업.

‘달서대로 입체화’ 사업은 4차 순환 도로의 일부 구간인 달서대로의 유천네거리에서 성서산업단지 방향 2.6km 구간까지의 교차로 7개소를 입체화해 교통소통 능력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올해 10월 ‘황금동~범안삼거리 도로건설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착수했고 ’22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며, 기타 국가계획 사업 시행은 재정 여건과 사업 시기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자체사전타당성, 예비타당성조사, 기본계획, 설계 등 후속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