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대구 최초 백화점에 견본주택 오픈롯데건설 17일 그랜드 오픈, 최고 48층 규모 총 529가구
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투시도.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대구 달서구 본동 743번지 일대에 짓는 주거복합단지 ‘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의 견본주택을 17일(금) 개관하고 분양에 돌입한다.

특히 지역 최초로 백화점(롯데백화점 대구점 5층)에 모델하우스를 오픈해 유통업계와의 협업이 어떤 성과를 거둘지에 대해서도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단지는 총 3개 동, 지하 5층~최고 48층 규모로 건립되며 총 529가구(오피스텔 포함)가 공급된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84A형 217가구와 △84B형 180가구, △84C형 42가구, △84D형 42가구 총 481가구가 공급된다. 오피스텔은 84O형 48실 단일형으로 구성된다.

견본주택은 실제 입주민들이 생활하면서 느낄 수 있을 만한 형태의 공간으로 꾸며졌다. 롯데백화점 내 구매 가능한 품목 등을 전시함으로써 방문객들이 더욱 현실감 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사통팔달 교통 여건, 풍부한 생활편의시설=‘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는 우수한 입지여건과 굵직한 개발호재를 모두 지니고 있다.

우선 사통팔달의 교통여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단지 주변에 위치한 구마로를 이용하면 대구 최대규모의 산업단지인 성서산업단지로 쉽게 진입할 수 있다. 또, 와룡로를 통해 달서구 도심에 해당하는 감삼동ž용산동 일대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남대구 IC를 이용하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지선으로 수월하게 진입할 수 있다.

교육여건도 손색이 없다. 감천초교와 감천초 병설유치원이 근거리에 있어 어린 자녀들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또, 효성중과 효성여고, 대건고, 대구예담학교, 대구공업대학교 등도 인접하다. 본리도서관도 가까워 방과 후 학습도 수월할 전망이다.

생활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롯데백화점 상인점과 홈플러스 성서점, 롯데시네마(상인ž성서점) 등 상업ž문화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또, 달서구청과 달서경찰서, 달서우체국, 달서구 보건소 등도 가까워 각종 서비스를 쉽게 제공받을 수 있다. 

◆KTX 서대구역·대구시청 신청사 등 개발 호재=이 단지는 현재보다 미래가 더 기대되는 아파트다. 굵직하고 풍부한 개발호재를 품고 있어서다.

대구시는 2026년까지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에 대구광역시청 신청사를 짓기로 했다. 향후, 대구시청이 달서구로 이전해오게 되면 각종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법무사ž세무사 등 관련업종 종사자 등도 함께 이주해오면서 신 행정타운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내년 개통을 앞두고 있는 ‘KTX 서대구역’의 수혜도 예상된다. 이 역사는 향후 SRT와 KTX, 대구권 광역철도, 대구산업선이 모두 연결된다. 또, ‘대구∼광주 간 달빛내륙철도(계획)’와 ‘대구ž경북통합신공항 연결철도(계획)’ 등도 이 곳을 통과할 예정이다.

주거환경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현재, 본리네거리 주변의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8천여가구에 달하는 신(新)달서주거벨트의 모습을 갖춰가고 있기 때문이다.

◆남향위주 4베이ž3ROOM 평면 도입=‘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는 전 세대를 남향위주로 배치했으며 4베이 평면을 적용해 채광성 및 통풍성을 극대화했다.

아파트 중 가장 돋보이는 주택형은 84A형(217가구)이다. 거실과 침실 등에 설치된 전면 발코니와 우측 발코니를 모두 확장해 실사용공간을 훨씬 넓혔다. 주방과 거실이 연결된 맞통풍 구조로 설계돼 환풍성이 탁월할 전망이다. 주방은 ‘ㄷ’자 구조로 꾸며 주부들의 이동동선을 단순화하고 수납공간을 넓혔다.

오피스텔에 해당하는 84O형은 3베이ž3ROOM 구조로 적용했다.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욕실(안방ž공용)은 2곳에 설치된다. 안방 바로 앞에는 다용도실을 설치해 입주민들의 취향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안방에 드레스룸을 마련해 가족 단위의 4계절 의류를 모두 보관해도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견본주택은 대구시 북구 태평로 161 롯데백화점 대구점 5층이며 17일(금)부터 문을 연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