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대구·경북 한파특보, 울릉도·독도에는 대설특보…추위 내일까지
전국이 영하권의 날씨를 보인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고드름이 얼어있다. 뉴스1 제공

대구기상청은 17일 오후 9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포항, 경주, 영주, 영덕, 울진, 북동산지에는 강풍주의보를, 울릉도와 독도에는 대설주의보를, 동해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를 각각 내렸다.

대구기상청은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남하해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다"고 예보했다.

특히 경북 북부 내륙 지역은 18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곤두박질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위는 18일까지 이어지다 19일부터 평년기온(최저 -9~0도, 최고 4~9도)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강풍특보가 발효된 경북 동해안과 북동산지, 울릉도, 독도에는 평균풍속 시속 30~60km(초속 8~16m)의 강한 바람이 불어 피해가 우려된다. 뉴스1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