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공공의료 위해 내년 대구의료원 예산 232억원 지원시설·장비·공익적 비용·인력 등 예산 투입, 올해 대비 5.4배
대구시는 내년 대구의료원 지원 예산을 232억원으로 확정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내년 대구의료원 지원 예산을 2021년 43억원 대비 5.4배가량 증액된 232억원으로 확정하고 공공의료 도약을 위한 현안사업 추진에 동력을 마련했다.

내년 대구의료원 지원 예산은 그간 코로나19 위기대응에서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역할 강화 등 포스트 코로나 대비 의료원의 도약 및 회복 지원’ 중심으로 편성했으며, 대구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20년 12월 실시한 공공의료 시민 인식도 조사 결과 대구시민이 가장 바라는 의료원 역할 강화 방안을 실현하기 위한 지원 예산으로 편성돼 시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전망이다.

주요내역으로는 ▸‘시설·장비 현대화’(141억원), ▸‘공익적 비용 결손 보전’(45억원), ▸‘코로나19 이후 운영 정상화 지원(20억원)‘, ▸‘우수인력 확보’(10억원) 등이다.

내용을 살펴보면 시설장비 현대화의 일환으로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 진료시설을 확충하고 환자 중심의 편리한 동선 확보를 위한 진료공간 재배치 1단계 사업에 105억원, 의료장비 보강 교체 등에 36억을 투입한다.

또한 의료원의 안정적 운영, 공공성 강화와 코로나19로 고생한 의료진의 사기진작을 위한 처우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을 대폭 확대 편성해 올해 20억원 수준이었던 공익적 비용 결손 보전금을 45억원으로 늘리고, 코로나19 이후 운영 정상화 지원을 위해 20억원을 내년도 신규로 추가 지원한다.

아울러 의료인력은, 10억원을 투입해 지역의료 특성상 부족한 응급실 기능 강화와 그에 따라 필요한 필수 중증 진료과의 전문화 및 특성화를 중심으로 보강 지원할 계획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