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경북도민행복대학, 제1회 명예도민학사 799명 배출명예도민학위 수여, 개근상·우수학습자·학습수기 공모전 시상
봉화군캠퍼스 명예도민학사학위 수여식 모습. 봉화군 제공

경상북도는 21일 도청 동락관에서 경상북도인재평생교육진흥원 주관으로‘경북도민행복대학 명예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학위 수여식에는 경북도민행복대학(총장 이철우) 19개 시군캠퍼스 졸업생 및 관계자 등 백신접종을 완료한 29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지난 1년 30주 과정, 1100여명이 참여해 70% 이상의 출석과 5시간 이상 사회참여활동 등 수료요건을 모두 충족한 799명에게 명예도민학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날 행사는 학습동아리 공연, 1년간의 도민행복대학 영상 감상, 명예도민학사학위 등 수여, 캠퍼스별 우수학습자 및 학습수기공모 입상작, 우수 코디네이터 등에 대한 시상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학습수기 공모전’대상을 받은 이재수(71세, 성주군캠퍼스)씨는 식도암 수술 후 통원치료 중에도 수업을 들기 위해 서울에서 성주까지 택시를 타고 달려오는가 하면, 수업을 듣고 싶어서 방사선 치료 병원도 대구로 바꾸는 등 도민행복대학에 대한 열정을 보여줬다.

이어 선린대학교, 경북보건대학교 등 6개 대학총장과 명예도민석사과정 운영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또 도민행복대학 총학생회와 예천캠퍼스 학생자치회에서 마련한 장학금 기탁식과 도민행복대학 로고송‘공부합시다’제창으로 행사가 마무리됐다.

이철우 도민행복대학 총장은 “공부에 때가 있다는 말은 이제 옛말이다. 평생학습이 일상인 시대에 도민행복대학에서 배움을 넘어 진짜 행복을 찾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민행복대학은 올해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72%의 수료율과 85%의 만족도를 보이며 1년간 강의수업 뿐 아니라 학생자치회와 학습동아리,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대구한의대학교 등 9개 대학에서 10개 시군캠퍼스를 운영하면서 대학병원 및 대학평생교육원 할인 등 혜택을 제공하고 나아가 영천캠퍼스에서는 졸업생 2명이 성운대학교로 진학하는 등 대학 활성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내년에는 학사과정 수료생들이 지역리더로 활동할 수 있도록 대학본부에 집단지성 플랫폼을 구축하는 한편, 경북도립대 등 6개 대학과 함께 4개 권역별 캠퍼스에서 명예도민석사과정이 운영될 예정이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