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포스코 ‘스페이스 워크’ 포항시에 기부채납대한민국 대표 랜드마크... 포항의 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좌측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최정우 포스코대표 이사회장.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환호공원에 제작 및 설치된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를 포스코로부터 21일 기부채납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양원준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등 관계자 1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기부채납 계약서, 기부영수증 전달행사를 가졌고, 포스코로부터 3D프린팅으로 제작된 스페이스 워크 축소 모형을 전달받았다.

포항시와 포스코는 지난 2019년 4월 1일 환호공원 명소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고 2년 7개월의 기간동안 공론화하는 과정을 거쳐, 가로 60m·세로 57m·높이 25m·트랙길이 333m의 곡선형 조형물을 건립했다. 자재는 317t의 포스코 철강재를 전량 사용해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로 구성됐으며, 총 117억 원의 제작비가 소요됐다.

한편, 올해 말까지 시범운영을 하는 스페이스 워크는 지난 11월 18일 제막식 행사를 가지고 20일부터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해 평일은 약 2천 명, 주말은 약 5천 명이 방문하는 등 이달 20일까지 총 7만 6,724명이 방문하는 전국적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관광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요원 배치, 동시 관람인원 150명 이내로 제한, 기상악화 시 운영중단, 키 110cm이하일 시 이용제한 등의 조치를 진행하고, 화장실·주차문제 등의 미비점도 지속적으로 보완 및 개선하며 운영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주말과 공휴일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동절기 이후 운영시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지인 환호공원에 체험형 조형물을 선물해 준 포스코에 다시 한번 더 감사드린다”며,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공공미술 작품으로, 앞으로 스페이스 워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포항의 해양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