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영주시 영농철 고질적인 인력난, 한숨 덜었네!영주시-베트남 꽝빈성 22일 계절근로자 파견 협약 체결
영주시-베트남 꽝빈성 계절근로자 파견 협약 모습.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22일 농촌의 고질적인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해 베트남 꽝빈성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파견 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2017년부터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을 시작해 2018년 베트남 타이빈성과 국제‧농업교류를 위한 협약(MOU)을 체결해 2019년까지 87농가에 132명의 계절근로자를 도입했다.

2019년 10월에는 베트남 꽝빈성, 2020년 1월에는 필리핀 앙헬레스시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추가 체결하고 도입 확대를 추진하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하여 2년간 사업이 잠정 중단됐다.

이번 협약은 영주시와 꽝빈성의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의 후속절차로, 시는 본 협약을 바탕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을 재개해 ‘2022년 상반기 계절근로자’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계절근로자 도입이 원활히 이루어져 농촌 일손 부족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베트남 꽝빈성과 앞으로도 협력을 공고히 해 상호간에 큰 발전을 이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