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경북 예천 ‘피크닉’사과 싱가포르에 첫 수출경북농기원․사과수출농업기술지원단 수출용‘피크닉’ 예천서 집중육성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예천에서 생산된‘피크닉’사과를 싱가포르로 올해 첫 수출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지난 15일 사과수출농업기술지원단(단장 강인규)과 경북통상을 통해 예천에서 생산된‘피크닉’사과를 싱가포르로 올해 첫 수출했다.

이번 수출 품종인 ‘피크닉’사과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하고 예천에서 집중적으로 재배를 권장하고 있으며, 현재 5ha정도의 면적에서 65농가가 참여하고 있다.

9월 하순에 수확을 하는 220g 내외의 중간 크기의 중소과형으로 당도는 14 Brix로 높고 새콤달콤한 맛으로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품종.

그간 동남아시아에 사과를 수출하는 주요 국가들(뉴질랜드, 미국 등)은 품종이 다양하고 신품종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농업기술원과 사과수출농업기술지원단은 국산 품종을 2015년부터 주요국(러시아,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소비자 시식회 및 바이어 설문조사 등 수출에 적합한 품종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통해 ‘피크닉’품종을 선정했고, 예천 지역에 이 품종을 특화 재배하도록 유도하고 식재 면적을 확대해 왔다.

이에 올해 프리미어급 브랜드 경북 피크닉사과의 소포장 디자인을 개발해 이번에 싱가포르에 첫 수출하게 됐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수출은 그간 대과 위주의 품종에서 한 입에 먹기 좋아하는 현지 소비자의 입맛에 맞춰 중소과형으로 바꾸고 다양한 우리 품종을 소개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지역 사과의 우수성을 해외 소비자에게 꾸준히 알리고 지속해서 수출 길을 열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