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김천사랑상품권·카드 판매 1,100억원 돌파판매실적, 2020년 600억원에 비해 500억원 이상 증가

김천사랑상품권(카드 포함) 판매액이 30일 기준 1,120억원을 돌파했다.

종이형 상품권이 244억원, 김천사랑카드가 876억원이다.

이는 2019년 30억원, 2020년 600억원 판매실적을 합한 것보다 500억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김천시는 조례 개정을 통하여 금년도 4월 8일부터 개인별 카드 구매한도를 월 7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상향했고, 김천사랑상품권 가맹점 모집 및 사용을 적극 홍보한 결과 기존 판매 목표인 500억원보다 600억원 이상의 판매를 이뤄냈다.

또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과 인구증가시책 지원금 총 110억원 규모를 김천사랑카드로 지급하여, 실제 운영 규모는 1,230억원을 넘어섰다.

특히 김천사랑카드는 충전과 결제가 편리하여 45,500매 이상이 등록되어 사용 중이다.

카드형의 경우 올해 업종별 사용현황을 분석하면 음식점(카페 등) 24%, 소매점(슈퍼마켓, 편의점 등) 17%, 주유소 12%, 취미·문화·스포츠 10%, 병원·약국 9%, 농축협직판장 8%, 학원 6%, 정육점·농수축산물점 5%, 농어업용품 4%, 수리·차량정비·부품 3%, 기타(가전제품, 가구 등) 2%로 지역 경제의 기반인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는 김천사랑상품권이 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이 되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에 김천사랑상품권의 확대 운영을 통하여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소비 촉진을 통한 소상공인 매출 증대와 경기 부양책 마련 등 재정적인 선순환도 이루어지고 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