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임인년 새해 맞아 ‘포항 쌀’ 호주 첫 수출 길올해 포항 쌀 총 90톤 수출계약, 해외 마케팅 판로개척 주력 결실
‘2022년 신선농산물 첫 수출 상차식’ 모습.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4일 흥해읍 소재 대풍영농조합법인에서 생산한 품질이 탁월하고 우수한 ‘포항 쌀’의 호주행을 축하하기 위해 ‘2022년 신선농산물 첫 수출 상차식’을 가졌다.

포항 쌀은 풍부한 일조량과 깨끗한 수질에서 재배돼 미질이 뛰어나 밥 맛이 좋기로 정평이 나 있고, 호주까지 수출할 수 있을 정도로 보존성 또한 뛰어나다.

포항시는 우수한 포항 쌀을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인 해외 마케팅과 홍보에 주력한 결과 올해 첫 수출의 쾌거를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경북 1호 다솜쌀’을 비롯해 이미 90톤의 쌀 수출계약을 체결해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첫 호주 수출 길에 오르는 포항 쌀은 12톤(1,200포) 분량이며 국내 최대 식품 수출업체중 하나인 삼진글로벌(주)가 직접 운영하는 호주 현지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이와 같은 수출길 마련을 통해 불안정한 쌀 가격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소득 상승에 일조할 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농업 생산기반을 조성해 포항시 농업구조를 탄탄하게 뒷받침할 것이 기대된다.

포항시는 계속되는 코로나 19 팬데믹, 물류비 상승, 수출물류 대란 등으로 대외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역 농산물 수출목표 70억 달성을 위해 새로운 수출품목 개발 및 수출시장 개척 등 목표달성을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