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소상공인 위기극복에 1조 3,100억 금융 지원2022년 대구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대책 마련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피해지원을 위해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에 나섰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피해지원 및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전방위적인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특히 방역강화로 영업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유동성 공급 및 안전망 강화에 집중 지원한다.

첫 번째로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의 경영안정 및 지역경제회복을 위해 대구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전년 대비 490억원 증액된 총 1조 3,100억원(신규 4,000억원, 기한연장 9,100억원)의 보증공급을 지원한다.

전년도에 이어 금융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일상회복 드림(Dream) 특별보증’을 신설해 1. 3(월)부터 시행한다. 특별보증은 무보증, 무담보, 무심사의 3무 자금으로 대구시에서 영업 중인 사업자라면 기업당 1,0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로 자금융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1조원 규모(상반기 6,950억원, 하반기 3,050억원)로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 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대구 지역혁신 선도기업 및 경영혁신형 중소기업(Main-Biz 인증기업)에는 이차보전율을 0.2% 우대하고, 지역 투자 촉진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대구 상생형 지역일자리 협력기업에는 0.4%의 특별우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 육성정책 기업 및 주력산업 생태계 견인 우수기업 육성을 위해 지역스타기업, 글로벌강소기업, 지역혁신선도기업에 대해서 우대지원 대상에 포함했으며, 지역 투자촉진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대구 상생형 지역일자리 협력기업은 특별우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시는 코로나19로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매출채권보험을 통해 외상거래대금을 보장함으로써 기업들의 거래안전망 확보 및 신용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대구시는 올해도 2억원의 예산을 신용보증기금에 출연해 매출채권보험료 가입을 지원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