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도, 밀키트 1위 프레시지와 농특산물 판로 확대 협력단순한 농산물 생산 넘어 고부가 밀키트 개발·홍보ᐧ마케팅 등 전 과정 협력
프레시지 홈피 모습.

경상북도는 10일 도청 회의실에서 프레시지와 지역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도지사,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 및 관계자, 협력사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는 단순한 농산물 생산을 넘어 국내 농식품기업과 힘을 모아 부가가치가 높은 다양한 밀키트(간편 조리세트) 개발과 홍보ᐧ마케팅 협력으로 간편식 분야 선두주자로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농특산물의 직거래 확대 및 수급 안정 ▷국내외 판로지원과 홍보ᐧ마케팅 활성화 지원 ▷우수 농특산물을 활용한 밀키트 등 신제품 개발 공동 노력 ▷프레시지 온‧오프라인 유통망 활용 홍보와 유통ᐧ수출 확대 등‘제값 받고 판매 걱정 없는 농업’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레시지는 국내 밀키트 시장 60%를 점유하고 있는 선도 기업으로 대규모 생산 인프라를 보유해 약 600여종의 밀키트를 생산ᐧ유통하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미국, 호주, 싱가포르, 베트남 등 10개국에 밀키트 제품 수출하면서 수출액이 100만 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역에서 프레시지와 협력하는 대표 업체로는 신선농산물 전처리 시설을 갖춘 J사(칠곡 소재)는 매일 양파, 당근, 감자 등 42t을 세척ᐧ선별ᐧ포장 등 전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또 수산물 전처리 공장인 C사(고령 소재)는 고등어, 삼치, 오징어 등 매일 5t 물량을 처리하고, S사(상주시 소재)는 최신 첨단시설을 갖춘 스마트팜 5ha에서 연간 토마토 10억원을 납품하고 있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국내 밀키트 시장규모는 100억원에서 지난해 3000억원으로 3년 새 30배로 규모로 성장했다.

코로나 시대 식품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른 폭발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2025년에는 7250억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