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주 풍기인삼 막걸리, 이젠 밀키트로 즐긴다블라인드 시음회 개최…풍기인삼 ‘신 소비 컨텐츠’ 개발
 ‘풍기인삼 막걸리 밀키트’ 시음회 모습. 영주시 제공

9월 ‘영주풍기세계인삼엑스포’를 개최하는 영주시가 새로운 인삼소비 컨텐츠 개발을 위해 ‘풍기인삼 막걸리 밀키트’를 선보인다.

시는 12일 농업기술센터 식품교육장에서 인삼(수삼‧홍삼‧흑삼)을 첨가해 자연발효시킨 인삼 막걸리 밀키트 시제품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시음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가회는 가정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막걸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밀키트화한 제품으로 인삼류의 종류와 첨가량을 각각 달리해 기호도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강희훈 기술지원과장을 포함해 관련 직원들이 4명씩 순차적으로 수삼, 홍삼, 흑삼 등 인삼의 종류별, 농도별로 차이를 둔 막걸리 시제품을 시음하고 맛을 평가했다.

해당 제품은 기존 완제품의 막걸리와 달리 인삼과 효모와 찹쌀을 따로 따로 스틱포장해 소비자가 취향에 맞는 용량으로 바로 용기에 섞어 하루 동안 상온에 발효해 먹을 수 있게 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소비 증가에 따른 밀키트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영주 칠향계 삼계탕 밀키트를 개발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막걸리 밀키트 또한 소비자 중심 맞춤형 제품으로 시장의 좋은 반응을 예상하고 있다.

또한 이번 연구과제의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과제를 신규 발굴하고 확대 개발해 인삼엑스포를 방문하는 해외 관광객 및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오랜 역사와 뛰어난 약효를 자랑하는 ‘풍기인삼’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다가오는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에서 ‘풍기인삼’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인삼으로 만든 제품의 다변화가 필수적이다”며 “건강만을 생각한 인삼 식품이 아니라 맛을 기본으로 재미를 첨가해 소비자 취향대로 만드는 ‘풍기인삼 막걸리 밀키트’가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