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농기원의 농산물 가공품 마케팅 교육 효과 ‘톡톡’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지원, 코로나에도 매출 13.5% 상승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의 비대면 온라인 판로확대 교육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농기원의 농산물 가공품 마케팅 기술 교육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최근 비대면 소비 증가에 따른 지역 가공제품 판로확대를 위해 도내 농산물 가공경영체를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기술 교육을 실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2020년 같은 달에 비해 16.5%(17조5,077억원) 증가하는 등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온라인쇼핑과 모바일쇼핑 등 비대면 소비문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은 이러한 소비패턴의 변화에 맞춰 지역 50개 농산물 가공경영체를 대상으로 온라인쇼핑몰 상세페이지 제작, 브랜드, 포장디자인 개발, 라이브커머스 교육 등을 실시했다.

이러한 교육 및 농가형 가공상품 마케팅 기술 지원 사업에 참여한 경영체들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평균 매출액이 1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주 서가농업회사법인(도라지정과)의 경우, 온라인 판매로 매출이 전년에 비해 52% 증가했고, 소백산아래 한부각(영주)은 20%, 수미담(성주) 11%, 문경미소(문경) 10%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문경미소(오미자가공품), 소백산아래 한부각(부각)은 미국, 네덜란드, 싱가폴 등 해외시장도 개척해 가공제품을 수출하는 성과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올해 신세계‧현대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와 연계해 가공제품 온‧오프라인 판촉전을 개최하고 품평회를 통한 소비자 평가를 제품에 반영해 디지털 온택트 마케팅과 제품개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