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주시 올해 ‘중소기업 운전자금’ 1,554억 푼다
경주시는 올해 지역 중소기업들에게 운전자금 1,554억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올해 자금 조달에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운전자금 1,554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와 자립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규모를 올해 대폭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사업은 시가 은행에 중소기업의 운전자금 융자 추천을 하고, 1년 동안 대출금의 3%에 해당하는 이차보전금(이자지원금)도 지원하는 사업이다.

융자 추천 한도액은 일반업체는 3억원, 여성기업을 비롯한 우대업체는 5억원이다.

시는 지난해 운전자금 융자 추천액인 1200억원에 비해 354억원이 늘어난 1554억원(경주시 1100억원, 경북도 454억원)의 융자 추천액을 올해 확보해 더 많은 기업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융자 추천액이 대폭 늘어난 것은 경주시가 지난해보다 100억원이 늘어난 1100억원의 추천액을 확보하고, 경북도가 지난해보다 약 2.2배가 늘어난 454억원의 추천액을 확보함에 따른 것이다.

특히 경북도 추천액이 대폭 확대된 것은 경주시가 중소기업 지원 확대를 위해 땀 흘린 결과다.

추천액 증가로 지난해 중소기업 운전자금 수혜기업 수인 536곳보다 200여곳이 늘어난 730곳 기업이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한편 경주시는 △기업 애로사항을 반영하기 위한 찾아가는 기업 상담소 운영 △기업 인력수급 고충 해결을 위한 중소기업 기숙사 임차비 지원 △중소기업 성장 단계별 다양한 지원사업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