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금통위, 새해 첫 금통위서 기준금리 0.25%p 인상2020년 3월 이후 1년 10개월만에 1.25%로 복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해 10월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갔다. 1년 10개월만이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1월 정례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앞서 금통위는 금통위는 2020년 3월 코로나19발(發)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빅컷'(0.50%p 인하)을 전격 단행, 1.25%였던 기준금리를 단숨에 0.75%로 낮췄고 같은해 5월에는 0.50%로 0.25%p 추가 인하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2021년 8월 금통위 회의에서 기준금리는 0.75%로 0.25%p 전격 인상됐으며 11월에는 1.00%로 올랐다.

금통위의 이번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앞두고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은 엇갈렸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5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68개 기관)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57명은 기준금리 동결을, 43명은 인상 전망을 내놨다. 뉴스1

한상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