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도, 유통취약농가 판로확대로 농가 활력 업!사업추진 2년차 24개소 1,042농가 참여 연매출 38억원 달성
유통 취약농가 판로확대 지원사업.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농특산물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농, 고령농, 여성농 등 유통 취약농가를 위해 ‘농식품유통취약농가 판로확대 지원사업’을 추진해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농식품유통취약농가 판로확대 지원사업은 취약농가 30호 이상이 참여하는 마을(또는 직매장)에 농가조직화, 교육, 온라인 판매망 구축, 포장재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마을을 대표 하는 유통도우미가 농산물 순회수집, 포장, 온라인 판매, 고객관리 등 유통전반을 책임지고 있어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20년 시범사업 이후 2년 차를 맞으면서 참여마을과 농가 수, 매출액 등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첫해인 2020년에는 20개소, 648농가, 매출액 28억으로 시작해 지난해에는 24개소, 1042농가의 참여로 전년 대비 36% 증가한 3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경북도는 사업 내실화를 위해 유통 취약농가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농가와 판매상품 정보 관리, 정산업무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고향마을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농가참여 홍보영상을 제작해 홍보하고 있다.

아울러,‘이마트’에 여름과일 판매촉진 행사 참여 등 오프라인 연계 판매망 구축뿐만 아니라 경북 농특산물 쇼핑몰‘사이소’에 특별관(이웃사촌행복마을)을 구성하고, 농가가 참여하는 라이브커머스 방송 등으로 온라인 판로를 개척해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참여농가 수와 매출액이 증가하면서 농가 만족도 또한 높게 나타나고 있다.

대표 사례로 안동 북후면(농부장터)에서는 현재 35농가가 참여해 쌀, 사과, 고춧가루, 마 등을 판매하고 있다.

농부장터 강상구 유통도우미는 “생강 값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오프라인 판매 연계 및 사이소, 네이버 등 온라인 판매 지원으로 큰 힘이 됐다”라며 감사편지를 전하기도 했다.

영덕 복숭아마을에서는 농가에서 생산한 고구마를 노인전문요양원에 기부해 코로나19로 어렵지만 더 어려운 곳에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도 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