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미래 신산업 ‘물 산업’에서 희망을 찾다20일 ‘물산업 선도기업 케이디’ 현판식
경상북도는 20일 ‘케이디’에서 ‘물산업 선도기업 현판식을 가졌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20일 물산업 선도기업으로 신규 지정된 ‘케이디’에서 ‘물산업 선도기업 현판식을 가졌다.

물 산업 선도기업은 도내 물 관련 기업 가운데 성장가능성이 높고 수출역량을 갖춘 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시장을 이끌 물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써 지금까지 23개사를 지정·운영 중이다.

또 지정된 기업은 수출용 시제품 제작, 수출 포장 및 물류 지원,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등 1000만원 한도 내에서 기업 맞춤형 수출지원과 함께 국제 물 산업전 참여, 물 산업 분야 정책 정보, 수출관련 정보 제공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케이디(대표 정태화)는 수질·대기 환경시설 전문기업으로 와류식 고효율 가압고액 부상분리장치, 스마트 초음파 수도미터 등을 개발했다.

특히, ICT를 이용한 수도 시설 스마트 관리시스템은 물 사용이 갑자기 중단되는 독거노인 가구 등에 경고 알림으로 불의의 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는 사회 안전망 구축과 연계도 가능하다.

또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부합한 4차 산업 분야의 수출성장이 기대되는 경쟁력 있는 기업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새해를 맞아 경북 물산업 선도기업이 호랑이의 기상으로 당당하게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현장을 직접 찾아 현판식을 가졌다”라며, “지역 물 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