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해외시장 개척
상주농특산물 수출 30개국에 4,600톤 ‘역대 최대’전년도 대비 18% 증가...수출금액 340억 원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상주의 농특산물. 상주시 제공

상주시 2021년도 농식품 분야 수출이 30개국, 4천6백톤을 기록했다. 전년도 대비 18% 증가한 실적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출여건, 무역 환경 악화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수출 실적은 상주시의 수출시장 다변화와 해외 소비자의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시도를 통해 얻어낸 결과다.

상주시 신선농산물 수출금액은 340억 원 상당으로 경상북도 신선농산물 수출 물량의 약 36%를 차지하였다.

상주시는 동저서고의 자연적인 지형 조건으로 풍부한 신선 농산물을 재배하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 수출 스타품목인 샤인머스캣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씨가 없고 과육이 단단하며 특히 높은 당도와 특유의 머스캣 향기는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소비자들까지 매료시켰다.

최근 샤인머스캣의 재배 농가가 늘면서 생산량이 급증할 것을 대비해 상주시는 다양한 해외 바이어 발굴에 힘써 왔으며 그 결과 포도 수출금액이 206억 원으로 대한민국 포도 전체 수출 비중의 50% 정도 점유하는 명실상부한 샤인머스켓 수출의 메카로 등극하였다.

10여 년 넘게 수출 효자 품목인 상주 배는 지난해 역대 최대 수출물류비 상승과 까다로운 통관절차 등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13개 국가에 100억 원 이상 수출하였다.

상주의 대표 농산물인 곶감은 교포들이 많은 미국으로 꾸준히 수출해 왔으며 그 외에도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서 영국, 네덜란드 등에도 곶감을 수출하고 있다. 상주시는 감 생산부터 수출단계까지 체계적인 관리와 곶감 고품질화를 위한 대책으로 GAP 인증 획득한 수출단체의 농가 교육을 통해 전문 곶감수출단지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현재 7개국 9개 도시에 17개의 해외 미니 홍보관을 설치해 연중 판매가 가능한 곶감을 바탕으로 상주 농특산물을 전시ㆍ판매하고 있으며, 더불어 KBS월드 해외방송을 통하여 상주시 농산물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홍보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